[영상] 박광일 손절 나섰나… “마감된 페이지” 게시판 닫은 대성마이맥

박광일,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1.19 10:34 의견 0

대입수능 국어 ‘1타’ 강사로 유명한 대성마이맥 소속 박광일씨가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됐다.

소식을 접한 수험생들은 충격에 빠졌다. 일부 수험생들은 대성마이맥 홈페이지에 항의글을 남기려 했지만 실패했다. 19일 오전 대성마이맥 홈페이지 내 박광일 ‘학습 Q&A’를 클릭하면 “마감된 페이지입니다”라는 문구가 뜬다. ‘공지사항’, ‘학습 자료실’, ‘수강 후기’ 등도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지난 18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따르면 박씨는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박씨가 운영한 댓글조작 회사 본부장 등 관계자 2명도 같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앞서 수원지법 성남지청은 지난 13일 박씨 등 일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2017년 7월부터 2년간 아이디 수백개를 만들고 경쟁업체와 다른 강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아온 혐의를 받고 있다. IP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필리핀에서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우회하는 방식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댓글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2019년 6월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모든 것이 오롯이 저의 책임이며 그에 따른 벌도 달게 받겠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대성마이맥의 조치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동료 강사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험생 여러분들에게 끼친 피해도 보상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 용서하는 날까지 석고대죄 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박씨는 현장강의만 그만뒀을 뿐, 인터넷 강의는 계속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후원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 5일 박씨는 대한류마티스학회와 KOAS(강직성척추염환우회)에 연구비와 치료비로 써달라며 각각 2000만원과 1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박씨는 검찰 수사 과정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댓글조작에 직접 가담하지 않았다. 회사 본부장과 직원이 댓글 작업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씨는 디지털대성이 2020 수험생을 대상으로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 가장 많이 수강한 국어강사, 성적향상에 도움이 된 국어강사 1위, 후배에게 추천하고 싶은 국어강사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박광일이 게재한 사과문.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