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모터스 '푸조 전기 사자' 캠페인..3000만원대 전기차 알리기 돌입

푸조 전기차 듀오 e-208, e-2008 SUV 올해도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적용 대상

장시복 기자 승인 2021.01.18 12:38 의견 0
한불모터스 제공


프랑스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제너럴리스트 자동차 브랜드 푸조가 18일부터 오는 3월 31일까지 약 세 달간 '푸조 전기 사자' 캠페인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푸조 전기차 알리기에 나선다.

'푸조 전기 사자'는 푸조 브랜드를 상징하는 ‘사자(Lion)’와 구매를 뜻하는 ‘사자(Let’s buy)’의 중의적 표현이다.

푸조 전기차 듀오 ‘e-208’과 ‘e-2008 SUV’의 가치를 더 많은 고객들에게 전하기 위해 마련한 캠페인이다.

먼저 세 달 동안 전국 IPTV,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톡 등 주요 온라인 채널 및 옥외 광고를 통해 푸조 전기차를 알리기 위한 광고 캠페인을 전방위적으로 진행한다.

오는 2월 중에는 고객들이 푸조 전기차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전기차 팝업스토어를 진행하고 전국 시승행사를 통해 푸조 전기차의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침 준수 하에 진행하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변경 및 연기될 수 있다.

구매 고객들을 위한 특별한 혜택도 마련했다. 1월부터 3월까지 푸조 전기차를 계약하고, 3월 내 차량을 출고하는 고객 중 선착순 200명에게 40만원 상당의 전기차 충전카드를 제공한다.

푸조 e-208과 e-2008 SUV는 올해에도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적용 대상이며, 3000만원대 구입 가능한 수입 전기차다.

푸조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해 특유의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자랑하며,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최신 3D 아이-콕핏 그리고 자율주행 2단계 수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탑재하고 있음에도 국산 전기차 보다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푸조의 국내 수입·판매 법인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지난해 푸조 전기차는 코로나19가 야기한 전세계적인 물량 부족 및 전기차 보조금 조기 소진으로 고객 인도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며 "올해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연초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기 때문에 더 원활한 고객 인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이번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에게 푸조 전기차를 알리고 성공적인 전동화를 통해 국내 전기차 시장의 대중화와 고급화를 이끌어 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불모터스 제공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