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1주일 만에 또다시 폭설...퇴근길 전쟁 시작되나

김옥해 기자 승인 2021.01.12 16:22 의견 0
사진=김옥해 기자

"아무래도 차를 놔두고 대중교통으로 퇴근해야겠어요." (서울시민 A씨)

12일 오후 4시경 서울 마포구에 큰 눈이 내리면서 퇴근길을 앞두고 교통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3시40분 서울·인천·경기·충남 지역 대설주의보 발효 중"이라며 "내 집 앞 눈 치우기, 대중교통 이용, 눈길 미끄럼 주의 등 안전에 주의 바란다"고 알렸다.

마포구의 한 대로에는 차량들이 속도를 줄이며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지난 6일 폭설이 내린 당시에도 퇴근길이 큰 혼란에 빠진 바 있어 제설차 운행 등 서울시의 빠른 대응이 요구된다.

서울시도 시민들에게 문자를 보내 "현재 서울에 내리는 눈으로 곳곳에 결빙구간이 있을 수 있으니 미끄럼에 주의하시기 바라며, 외출 또는 퇴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