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發 코로나19 확진 여파 어디까지… 쑥대밭 된 가요계

박명규 기자 승인 2020.12.07 17:19 의견 0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청하, 트와이스 사나, 우주소녀 보나, 우주소녀 연정

청하로 시작된 가요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가 동료 가수들은 물론이고 스태프들과 그들의 주변인까지 빠르게 번지고 있다.

청하의 소속사 MNH는 7일 청하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청하는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이날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와 최근 접촉했던 아이돌들도 즉각 검사에 나섰다. 최근 청하와 접촉한 트와이스 사나는 이날 검사를 받았고, 멤버들과 스태프들도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트와이스의 소속사는 “결과에 따라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향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특히 트와이스는 지난 6일 열린 ‘2020 MAMA’에 출연, 검사 결과에 모든 아이돌 관계자들과 팬들의 촉각이 곤두선 상태다.

우주소녀 연정도 청하와 동선이 겹치면서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우주소녀 멤버들과 관련 스태프 역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연정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연정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 연정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중이다”며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해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청하발 코로나19 사태는 드라마에도 영향을 끼쳤다. 우조소녀 보나가 출연 중인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 촬영이 올스톱된 것이다.

지난 4일 연정과 청하, 사나는 저녁식사를 같이 했다. 다음날 연정과 보나를 포함해 우주소녀는 ‘아이쿵 댄스 챌린지’ 행사에 참여했다. 청하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들은 우주소녀 측은 드라마팀에 의견을 전달, 촬영을 멈췄다.

'오! 삼광빌라!' 측은 연정의 검사 결과에 따라 선제적 대응을 멈추고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청하, 트와이스 사나, 우주소녀 보나, 우주소녀 연정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