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미선, 철구 저격 게시물 삭제 왜?… 비하 발언 파장 계속

박명규 기자 승인 2020.12.04 11:45 의견 0

개그우먼 박미선이 아프리카TV BJ 철구를 저격한 게시물을 삭제했다. 일부 누리꾼들의 댓글 테러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박미선은 4일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철구의 발언을 꼬집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언급된 기사를 캡쳐해 올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오히려 박미선을 비판하고 나섰다. 한 누리꾼은 “이제 연예인 얼굴 드립도 못하겠네요. 일은 더 키우시고. 세상 참”이라며 박미선을 비난했다. 이에 박미선은 댓글로 “사석에서 해요. 그럼 누가 뭐라 그러나요”라고 받아쳤다. 하지만 박미선을 향한 댓글 테러는 계속 됐고, 결국 철구 발언을 저격한 게시물은 삭제됐다.

앞서 철구는 전날 방송에서 “홍록기 같다”는 말에 “아니 박지선은 꺼지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여러분들이 계속 홍록기 닮았다고 하니가 그렇다. 대한민국 사람들 특성상 휩쓸리기 쉽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후 시청자들의 원성이 빗발치자 그는 “박지선을 이야기한 게 아니라 박미선을 말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철구의 해명에도 시청자들은 지속적으로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고, 철구는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해당 발언은 SNS 등에 빠르게 확산되면서, 상대방의 외모를 비하하기 위해 여성 개그우먼을 언급한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거세게 일었다.

사진=박미선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