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일손 놓은 ‘필수노동’ 종사 비정규직 노동자 “문재인 대통령은 책임져라”

공공운수노조, 2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
비정규직 차별 예산 개선·공무직위원회 정상화 등 촉구

김동길 기자 승인 2020.12.02 14:31 의견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 사회 기능 유지 등을 위해 대면 서비스를 수행해온 노동자들이 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의 위험 속에서도 사회를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일했으나 정부는 그들이 노동 가치를 인정하지 않았다.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보호구를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공무원과 정규직이 재택근무할 때 휴직을 강요당하기도 했다.

누구 한 명 제대로 책임지지 않는 상황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는 파업을 선택했다. 지역난방안전 전면파업이 8일이 지나고 있고,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국립중앙박물관 공무직은 4일 파업 후 교섭을 진행 중이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학교돌봄 노동자는 1차에 이어 2차 파업을 예고했으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청 앞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장기화되는 파업 속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청와대 사랑채 앞으로 나섰다. 공공운수노조는 ▲비정규직 차별 지침 및 예산 개선 ▲파행 중인 공무직위원회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공공비정규 파업사태를 정부가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들은 “더 이상 국민 불편이 커지기 전에, 필수 노동자가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도록 정부가 책임지고 파업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파업 사태를 방치한다면, 이로 인한 모든 책임은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이 지게 될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된 공공운수노조 기자회견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