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PTV 플랫폼 태국으로 진출..코로나 악재딛고 첫 해외 수출

'태국 3BB GIGATV' 26일 현지 상용 출시

장시복 기자 승인 2020.11.26 12:00 의견 0
태국 현지 가정에서 가족들이 KT 올레TV 플랫폼이 적용된 3BBTV GIGATV를 시청하고 있다/사진제공=KT



KT(대표이사 구현모)는 태국 3BB TV사에 KT 올레TV 플랫폼 기술을 제공해 개발한 ‘3BB GIGATV’가 상용 출시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태국 3BB TV의 IPTV 상용화는 KT가 IPTV와 OTT 솔루션, 콘텐츠 전송망 최적화 기술과 광고 및 추천 검색 서비스, 엔드-투-엔드 품질관리 등 IPTV 사업 전반에 관한 기술과 플랫폼을 제공한 결과다.

사업규모는 240억원이며, 코로나19로 인해 기업들의 글로벌 수출이 무산되는 상황에서도 비대면 협업을 통해 한국 IPTV의 글로벌 첫 진출 성공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15개월간 200여명의 인력이 투입되었으며, 방역을 이유로 현지 출입국이 제한된 상황에서 11개 파트너사와 화상회의, 원격제어 등의 기술로 시장 조사와 컨설팅, 플랫폼 개발과 시스템 테스트 등을 진행했다.

KT의 IPTV 기술과 플랫폼을 기반으로, 시장 조사를 통해 태국 현지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기능도 추가했다.

국내 최대 850만 가입자를 둔 올레TV 플랫폼의 운영 역량도 이식했다. 3BB TV의 안정적 서비스 운용을 위해 한국의 KT 미디어운용센터에서 원격으로 서비스 감시와 시스템 관리 등 관제 업무를 지원하며, 향후 관리를 대행하는 ‘매니지드’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KT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미디어 산업의 성장과 비대면 글로벌 협력 경험을 기회로 삼아, 이번 태국 IPTV 상용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KT는 우즈베키스탄에도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사업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미디어 플랫폼 사업분야에서는 ABC(AI, Big Data, Cloud) 역량을 기반으로 AI 콘텐츠 큐레이션, 클라우드 VOD 등의 서비스를 개발해 경쟁력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