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데뷔]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최초 공개

15년 출시후 전세계 6만여대 판매고 올린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의 완전 변경 모델

장시복 기자 승인 2020.11.19 22:00 의견 0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가 럭셔리를 새롭게 정의하는 최상위S-클래스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를 19일(현지시각)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는 2015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6만여 대의 판매고를 올린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의 명성을 이을 완전 변경 모델이다.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지난 9월 세계 최로로 공개된 S-클래스의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의 완성도와 첨단 기술에 마이바흐만의 고급스러움과 전통을 더했다.

S-클래스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18cm 더 긴 휠베이스에서 얻은 이점은 고스란히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의 뒷좌석에 집중됐다. 이그제큐티브 시트와 쇼퍼 패키지는 뒷좌석을 편안한 업무 및 휴식 공간으로 만들어준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정통 3박스 세단으로 극강의 우아함과 차별화된 럭셔리함을 선사한다.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의 실내는 신형 S-클래스의 혁신적인 실내를 토대로 디자인됐다. 조각 작품 같은 모습의 대시보드, 센터 콘솔과 암레스트는 넓은 실내 공간 위로 부유하는 듯한 인상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디지털과 아날로그 럭셔리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중앙의 12.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최대 5개의 디스플레이 스크린이 제공된다. 12.3인치 3D 운전석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며, 이는 다른 도로 이용자를 입체적이고 뚜렷한 음영으로 표현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더 뉴 S-클래스의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18cm 늘어난 휠베이스를 제공하며, 늘어난 휠베이스의 이점은 대부분은 뒷좌석에 활용됐다. 좌우 뒷좌석에 이그제큐티브 시트를 비롯해 주로 뒷좌석에 탑승하는 마이바흐 S-클래스 고객을 위해 쇼퍼 패키지가 기본으로 장착됐다.

OLED 기술이 일부 적용된 5개의 대형 스크린은 더욱 손쉽게 차량과 편의 사양을 제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를 통해 개인에 맞게 구성하고 직관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영역도 더욱 방대하게 늘어났다.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는 MBUX 인테리어 어시스트는 탑승자의 다양한 의도를 인식하며,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차량의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탑승자의 눈이 향하는 방향·손동작·신체 움직임을 인식한다. 또 루프 라이너 내 3D 레이저 카메라를 통해 뒷좌석 탑승자의 움직임 및 동작을 인식할 수 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