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내년 마스크 벗나, 화이자 백신 90% 효과에 기대감↑

김옥해 기자 승인 2020.11.10 10:38 의견 0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주목할 만한 예방 효과를 보였다는 중간 결과가 나왔다. 외국 제약사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빠른 시일 내에 상용화될 경우 국내 제약사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9일(현지시간) 3상 임상시험 참가자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94명을 분석한 결과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90% 이상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같은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고무적인 백신 뉴스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새로운 도구를 개발하는 전 세계 과학자들과 파트너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세계는 팬데믹을 종식하기 위한 유례없는 과학 혁신과 협업을 경험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화이자는 미국식품의약국(FDA)에 백신에 대한 긴급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시점은 이달 셋째 주가 될 전망이다. 백신의 효과가 검증된다면 올해 안에 백신 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 로고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