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찬열, ‘군대 도망’ 선택할까… 전 여친 폭로에 등 돌린 팬들

박명규 기자 승인 2020.10.29 09:19 의견 7

레드벨벳 아이린에 이어 엑소 찬열이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한 A씨는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찬열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자신과 찬열이 3년 동안 교제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와 만남을 유지해왔지만 팬들과 본인만 빼고 그의 더러운 사생활을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찬열이 다양한 직업군의 여성들을 만나왔다고 폭로하며 다수의 걸그룹, 댄서, 유튜버, 승무원 등을 나열했다.

뿐만 아니라 찬열과 결별 후 전화가 왔을 때 바람피운 상대들의 이름을 거론했을 때 “부인하지 않았다. 그거 다 녹음해 놓았다”며 “세상 사람들이 네가 나쁜 사람인지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씨는 연인 사이였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찬열로 보이는 남성과 함께한 사진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인증 사진의 진위 여부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실내 배경과 남성이 쓴 모자를 근거로 찬열이 맞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은 인증 사진과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네가 싫어하던 그 멤버” 등 자극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던 만큼 글 원문과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아이린에 이어 찬열까지 사생활 폭로로 저격을 당하면서 곤욕에 처하게 됐다.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찬열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A씨의 글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사진=찬열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