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기자 뻗치기, 아파트주민들도 불편”

박명규 기자 승인 2020.10.15 09:40 의견 0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무분별한 기자들 취재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추미애 장관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한 매체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카메라를 들고 대기하고 있는 기자의 모습이 담겨있다.

추 장관은 “이미 한 달 전쯤 법무부 대변인이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물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며 “그러나 기자는 그런 것을 모르고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고 기자의 행태를 지적했다. 

이어 “지난 9개월 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다.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다”며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