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명예 치켜세운 팬덤… 임영웅·영탁 등 TOP6 실물 앨범은 언제?(영상)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9.28 00:00 의견 22

아이돌 판에서도 흔히 볼 수 없는 무서운 화력이다. 지난 23일 김호중의 첫 정규앨범 ‘우리家’가 발표되자마자 이날 오후 4시 한터차트 기준 41만1960장이라는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해 트위터에는 “트로트 팬덤이 이 정도로 강했냐”는 식의 경악이 도배됐다. 

사실 이러한 김호중의 인기는 어느 정도 예견됐다. 앞서 김호중은 선주문만으로 37만장을 돌파하며 팬덤 화력과 대중의 관심을 입증한 바 있다. ‘우리家의 더블 타이틀곡은 물론, 수록곡까지 온라인 음원 차트 상위권에 줄세우기를 하며 흥행몰이에도 성공했다. 

아이돌 못지않은 성과를 보이며 무서운 기세를 보이고 있는 김호중의 행보에 시선은 자연스레 ‘미스터트롯’ TOP6에게로 향했다. 

현재 이들은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광고계를 휩쓸며 “광고모델=아이돌 또는 배우”라는 공식을 부수고 있다. 노래도 꾸준히 내고 있지만 음원으로만 내고 있는 상태, 실물 앨범을 낸 멤버는 없다. 

물론 지금은 음원 시대라 음반을 내더라도 대다수는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음원사이트에 접속해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즐긴다. 그러나 카세트테이프, CD 등으로 음악을 들으며 자라온 중장년층이 팬층을 이루고 있는 만큼 옛 추억을 떠올리며 앨범을 구매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10~20대와 달리 ‘지갑을 여는’ 능동적인 소비계층이기 때문에 앨범 구매량이 더 활발할 수 있다.

김호중을 제외하고 앨범을 낸 미스터트롯 멤버는 없지만 콘서트 예매, ‘사랑의 콜센타’ 콜수만 봐도 다른 멤버들의 화력이 어느 정도일지 예상은 가능하다. 정확한 수치만 없을 뿐이다. 기자는 TOP6이 앨범 판매량 신기록을 세워 곳곳에서 나오는 트로트 열풍 우려를 잠재워주길 바라고 있다. 이미 김호중의 사례를 통해 충분히 트로트 파워가 증명됐지만 말이다. 

사진=뉴에라프로젝트 공식 SNS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