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탈북민 강제 북송, 사형조치나 다름 없어"

천주영 기자 승인 2020.09.24 13:40 의견 0

사진=천주영 기자

북한을 탈출해 중국으로 간 후 한국으로 오는 탈북민들이 많아지면서, 중국이 탈북하다 붙잡힌 탈북민에 대해 북송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4일 '북한주민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한국지부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의 탈북민 강제 북송 초지를 당장 멈출 것을 요구했다.

기지회견에 따르면 강제 북송조치를 당한 탈북민들은 거의 대다수가 탄광으로 보내지거나 조국 배반죄로 사형을 당한다.

중국의 탈북민 강제 북송은 그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격이라는 게 이들 단체의 하소연이자 설명이다.

탈북민 출신 국민의힘 당, 지성호 의원은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미리 녹취한 음성을 통해 "탈북민도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탈북민의 인권도 보호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영상 촬영=천주영 기자

편집=이승환 기자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