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원피스 차림에 심상정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8.06 08:42 의견 0
사진=류호정 정의당 의원 페이스북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원피스를 입고 국회에 출석해 논란이 된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그를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

심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다.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다”며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 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지난 4일 류 의원은 국회 본회의 때 분홍색 도트무늬 원피스를 입고 참석했다.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 청년다방’에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그의 복장에 대해 “소풍 왔냐”, “다방 생각난다” 등 여성을 비하하는 듯한 여론이 줄을 이었다. “옷차림을 가지고 지적하면 성차별이다”, “외국에선 미니스커트도 입는다” 등 류 의원을 옹호하는 의견도 나왔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